전라도 평야지역에서 나는 윤이 나고 찰진 찹쌀과 국산 겉보리의 싹을 틔운 엿질금을 식혀 오랫동안 고아서 만든 교이는 어릴적 할아버님의 벽장속에 들어가 몰래 손가락으로 찍어먹던 조청의 깊은 맛 그대로입니다.

어린아이들의 성장기 보약이나 불규칙한 식습관과 정신적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현대인들을 위한 처방의 군약으로써의 중요성을 가지는 교이는 그동안 뾰족한 대안이 없어 시중의 물엿으로 대용해왔습니다.

2003년도 옴니허브 공부방의 주제로 토론이 된 후부터 2년여동안의 연구, 실험, 제조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옴니허브 교이는 원료의약품으로 허가받은 우리나라 최초의 약용교이입니다.

|동의보감에서 말하는 膠이교이

*성질이 따뜻하고 맛이 달다. 허약한 것을 보하며 기력을 돕고 오장을 눅여 주며 담(痰)을 삭히고 기침을 멎게 한다.
*이당을 또한 교이(膠飴)라고도 하는데 이것은 진한 꿀(厚蜜)과 같은 물엿을 말하는 것이다.
*자줏빛이 나는 것이 엉켜서 호박빛깔이 된 것을 교(膠)라고 한다. 빛이 희고 굳게 엉긴 것을 성당이라고 하는데 이것은 약으로 쓰지 않는다.
*엿이라고 할 때에는 무른 엿을 말한다. 건중탕(建中湯)에 넣어 쓰는데 그 기운은 비장으로 들어간다.
*엿은 토(土)에 속하는 것이지만 불로 고아 만들었기 때문에 습한 곳에서도 열이 몹시 생기게 한다. 그러므로 많이 먹으면 비풍(脾風)이 동(動)할 수 있다.
*여러 가지 쌀로 다 만들수 있으나 오직 찹쌀로 만든 것만 약으로 쓴다.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