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나무속 식물의 근피인 상백피 추출물의 항스트레스 효과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입증됐다.
한국식품연구원(원장 윤석후) 한대석 박사 연구팀과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원장 박준택) 허송욱 박사 연구팀은 바이오 스트레스센서를 개발해 상백피로부터 항스트레스 효능을 입증하는데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바이오 스트레스센서는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서 일어나는 스트레스 작용관련 단백질 변화를 인식할 수 있어 세포와 실험동물의 생체를 이용한 항스트레스성 식품 탐색은 물론, 생체 내 항스트레스 활성을 정량적으로 측정할 수 있다.
현재까지 스트레스 측정은 설문지와 동물의 행동에 의한 단순한 생리적 지표만을 측정하는 간접적인 방법으로 이루어져 주관적이고 비 정량적인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실험결과 상백피 추출물은 세포 내에서 스트레스 관련 단백질이 핵(주석) 안으로 이동하는 것을 일부 차단해 항스트레스 효과를 나타내는 원리로 작용하며, 실험동물을 이용한 행동실험에서도 차이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상백피 추출물을 투여한 실험쥐의 스트레스 상태를 나타내는 영역대의 초음파 발생은 대조군(스트레스만 부여)에 비해 섭취 기간과 농도에 따라 최고 42% 정도 줄어들었고, 뇌에서 나타나는 스트레스 관련 유전자 단백질의 생성도 부위마다 차이는 있으나 대조군에 비해 평균 30% 정도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상백피는 기존의 항우울제 약물들과는 달리 부작용이 거의 없으며, 국내에서 자체 생산이 가능해 새로운 형태의 항스트레스 및 항우울성 식품으로의 개발 가능성이 높다.
연구팀은 상백피 추출물의 항스트레스 효과와 바이오 스트레스센서에 대한 국내 특허 출원을 완료했으며, 관련 연구결과는 SCI(Science Citation Index) 저널인 Behavioural Brain Research에 채택돼 게재될 예정이다.
앞으로는 임상연구와 기술의 상용화를 위한 추가 연구에 집중할 계획이다.

< 출처 ; 식품저널 2012. 9 >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