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이 계속되는 8월 고온기의 뿌리작물의 생육 상태 확인을 위해, 충남 예산군 백수오 CCS 계약 재배 농가를 방문하였습니다.

[백수오〔재래종〕]

올 여름은 유난히 더워 폭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8~9월은 뿌리 작물의 비대기로 이 시기의 기상과 본밭 관리에 따라 품질과 수확 수량에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35℃가 넘어서는 온도계를 보며 걱정을 안고 예산으로 향하였습니다.
재배지에 도착해 보니 폭염과 가뭄으로 생육 부진이 생각보다 심각하여, 풍성해야할 지상부는 힘없이 덜 자라있었고 일부는 잎마름이 발생하였습니다. 올 여름 무더위로 모든 작물의 생장이 부진합니다. 하지만 고온에 의한 생장부진을 제외하면 병해충에 대한 관리도 잘 되어 탄저병이나 진딧물 발생 징후가 보이지 않아 뜨거운 햇빛에서 고생했을 농민의 노력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고온과 가뭄을 이겨낸 백수오는 황록색 꽃을 피어 9월에는 꼬투리가 생겨 그 안에 80~100알 정도의 종자가 들어있습니다. 수확 전 종자 결실기에 다시 방문하여 생육을 다시 점검할 예정입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