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자]

옴니허브에서는 최대 주산지인 문경시 동문경농협과 계약을 통해 농가로부터 수매한 오미자를 공급받습니다. 수확기를 앞둔 오미자의 생육 점검을 위해 문경을 방문하였습니다.
조선시대부터 오미자의 주산지로 기록된 문경 동로면은 2013년부터 오미자 축제를 개최하고 지자체의 재배 기술지원과 지역농협의 공돈판로 개처 노력 등으로 고품질의 오미자를 생산하고 재배 농가의 자부심 또한 대단히 높았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폭염이 지속되면서 오미자 생육이 많이 영향을 받았습니다.
8~9월에 결실하여 홍자색으로 성숙해야 하는데, 8월 말까지 이어진 폭염으로 결실율이 낮아 생산량 감소가 예상되었습니다. 옴니허브는 수확 전에 동문경농협의 조합원으로 등록되어 있는 CCS 농가와 구매 계약 진행을 통해 고품질의 오미자를 사전 확보할 예정입니다.
오미자는 열풍 건조 온도에 따라 품질의 차이가 심하므로, 계약 농가에 저온 건조(45~55℃ 이하)가 잘 지켜질 수 있도록 기술지도를 요청하였습니다.
오미자가 완전히 익어 햇오미자가 출하되면 재방문 예정입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