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 13일, 옴니허브는 경상북도 영천시 신녕면에 작약 수확을 한다기에 산지를 다녀왔습니다.

신령면은 저희 옴니허브 사무실이 위치한 대구에서 1시간 남칫한 거리였기에 금방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저희가 도착한 시간은 10시 경인데 벌써 이미 몇포대나 이렇게 작업이 완료된 상태였습니다.

많은양의 뿌리를 캐내야하는 작업이기에 이렇게 먼저 포크레인으로 먼저 작약을 지상부로 꺼냅니다.

이렇게 캐낸 지상부로 꺼내진 작약은 다시 한번 도끼질로 반으로 쪼갠 다음에 간단히 흙을 먼저 털어 줍니다.

작업자들은 다시 이 작약을 작은 도끼로 토막을 내어 작게 만들어 줍니다.

16살 때부터 작약 농사만 45년째 지었다는 CCS 작약 농가.

우리나라에서 아마 손꼽히는 작약 농가 중 1명일 것입니다.

옴니허브 유튜브 구독자들을 위해 작약농사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주셨습니다.

작약 밭을 둘러본 후 작약 가공장으로 가 보았습니다.

이미 다른 작업장에서 세척이 완료된 작약의 절단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먼저 이렇게 이물질들을 수작업으로 일일이 다 골라내어 줍니다.

작약을 절단기에 넣어 작약의 절단을 먼저 한 다음에

건조기에 넣어 잘 건조 해 줍니다.

창고에 잘 보관되어 있는 건조된 작약은 대부분 피작약의 형태 입니다.

이전에는 껍질을 벗겨낸 백작약을 주로 사용하였는데 껍질에 영양성분이 많아 요즘에는 껍질 채 사용되어 지고 있습니다.

옴니허브의 작약은 이렇게 농가가 열심히 키워서 가공한 것을 엄격한 품질 실험 과정을 거쳐 한의원에 납품되고 있습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