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硏, 육계나무껍질 아토피 피부염 치료효과
한약재인 ‘육계(肉桂. 녹나무과의 육계나무껍질)’가 아토피 피부염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한의학연구원 (KIOM) 한약자원연구센터 김호경 박사팀은 집먼지 진드기로 자극한 아토피 피부염 생쥐의 피부에 육계 추출물을 도포한 결과 아토피 피부염이 크게 개선됐다고 29일 밝혔다.
연구팀은 음성대조군(정상쥐-육계추출물 비도포)과 양성대조군(아토피 유도쥐-육계추출물 비도포), 실험군(아토피유도쥐-육계추출물 도포) 등 3개 군에 대해 각 7마리씩 시험을 실시했다.
육계추출물의 효과는 도포 4주후 각각의 피부 병변의 임상 중증도 비교 및 혈액검사를 통해 평가했다.
연구팀은 또 PCR(Polymerase Chain Reaction, 중합효소 연쇄반응, DNA의 특정 부위를 증폭시키는 장치)과 조직염색을 통해 주요 면역 매개 인자들의 mRNA 발현과 염증 세포들의 침윤 정도도 함께 측정했다.
그 결과 육계추출물을 도포한 군에서 가려움, 각질, 건조증, 출혈, 상처 등을 판별할 수 있는 피부염 점수인 중증도가 41.75%(아토피 유발 대조군 대비 실험군에서) 감소하는 것을 밝혀냈다.
또 아토피성 피부염의 가려움증과 관련된 주요 항체인 면역글로블린 E와 알레르기 반응물질인 히스타민의 혈청 농도가 각각 31.83%와 37.23% 줄었다.
아울러 병변 조직에서 염증 유발에 관련된 주요인자인 IL-4, TNF-a, TARC의 유전자 발현이 억제됐고 염증 세포들의 침윤 감소가 관찰됐다.
김호경 박사는 “육계는 전통적으로 항알러지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왔지만 아토피 피부염에서 육계의 치료 효과에 대한 동물실험 및 작용기전을 밝혀낸 것은 이번이 처음” 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한약재 추출물 및 한약처방을 이용해 항알러지 효과를 입증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SCI급 대체의학 국제 학술지인 ‘Journal of Ethnopharmacology’ 1월호에 게재됐다.
<출처 ; 머니투데이 2011.03.29 >

“옴니허브 계피차” 한잔 해보실래요??   www.herbinlife.com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