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산 속 두충나무밭

본사가 있는 대구에서 불과 한시간 반 거리에 있는 거창.

분명 대구에서 출발할 때는 아침이었지만 반팔만 입어도 괜찮았는데 거창군 가북면의 산속에 들어오니 기온이 쌀쌀했습니다.

역시 산바람은 무시할 수 없었나 봅니다.

6시부터 두충 거피 작업을 하고 계시던 CCS농가 분들.

두충 작업은 먼저 두충나무를 베어내는 것부터 시작 됩니다.

베어내고 난 두충 나무의 밑둥을 보니 이 나무가 얼마나 오래 되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농가분께서는 대략 70년 정도 된 나무라고 하시더군요.

큰 두충나무를 작업하기 좋은 크기로 잘라 겉의 코르크 층을 벗겨 냅니다.

주변 환경이 추운곳은 나무가 생존하기 위해 코르크층이 두껍고 비교적 따뜻한 지역은 코르크층이 얇다고 합니다.

코르크층을 벗겨 내는 작업은 작업시간이 많이 소요되기 때문에 시중에 유통되는 두충의 대부부은 이런 거피작업을 잘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거피 작업을 하고 벗겨낸 두충의 모습. 굉장히 매끈하게 잘 손질되었습니다.

두충 작업을 5월에 하는 이유는 나무의 수분이 올라오는 시기라 이때가 아니면 껍질을 벗겨내는 작업이 쉽지 않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두꺼운 두충은 오직 오래된 나무에서만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오전 내내 진행되었던 두충 작업, 갑자기 비가 쏟아지면서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작업된 두충을 실어나르는 것을 도와드리며 오늘의 두충 산지 방문 일정은 일단락 되었습니다.

이날 따라 변덕이 심했던 날씨.

비를 피한지 얼마 되지 않아 날씨가 다시 좋아져서 근처의 독활밭을 들러보기로 합니다.

이미 2년째가 된 독활은 지난 겨울을 이겨내고 푸르게 변해있었습니다.

작년에 태풍으로 휩쓸려가 12월에 다시 심었던 독활은 싹을 무사히 잘 피웠습니다.

식물의 생명력은 경이로운 것 같습니다.

부디 올해는 태풍의 피해가 없었으면 합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