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고령은 낙동강을 따라 많은 약재들이 재배되고 있습니다.

향부자 밭을 지나 박하 밭으로 발걸음을 옮겨 봅니다.

소비량이 많아 단지화 되어 있는 향부자와는 달리 박하 밭은 그리 넓지 않은 밭을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안동에서도 재배가 되고 있으나 그것은 요즘에 단가가 맞지 않아 줄어들고 있는 추세라고 합니다.

박하향이 미풍에 실려 나비들까지 불러 모았는지 멀리 보이는 박하 밭에 나비들이 서성이고 있습니다. 진한 향 때문인지 박하가 있는 곳엔 벌레가 많이 없다는데 나비들은 박하향을 좋아하나 봅니다.

박하는 1년에 두번 채취를 합니다.

장마가 끝난 후 7월 말에 한 번, 그리고 가을에 한 번 수확을 하여 건조합니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약재들은 고유의 약성을 지키기 위해 양건을 하는 것이 좋으나 박하는 건조기를 이용하되 저온으로 건조하게 되면 녹색 잎 그대로의 색으로 만들 수 있어 박하만큼은 건조기를 이용하여 건조를 시킵니다.

박하 줄기를 훑었던 손에서 박하향이 그득합니다. 이 향 그대로 CCS회원님들께 전해지길 바래 봅니다.

흙 채취 모습

토양 검사를 하기 위해 박하 밭의 흙을 채취하는 모습입니다. 건강한 땅에서 건강한 박하가 나오겠지요?

이 글은 옴니허브닷컴에 2006년 7월 4일에 등록된 글을 각색한 글입니다.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