옴니허브 당귀 이렇게 생산되고 있습니다.
옴니허브 당귀는 울진 깊숙한 골짜기에 있는 한 마을에서 생산되고 있습니다.
옴니허브 당귀는 모종 당귀로 모종을 키워 당년도에 이식하여 생산하는 2년근 당귀입니다.
모종 당귀는 직파 당귀에 비해 잔뿌리가 많아 더욱 많이 약성이 저장됩니다.

당귀는 여름철에 가뭄 피해를 많이 보기 때문에 적당한 비가 내려야 좋은 당귀를 생산할 수 있습니다.
여름철의 당귀재배지는 당귀 특유의 향이 많이 퍼져 기분을 좋게 해 줍니다.

당귀는 재배 환경에 따라 꽃이 피는 경우가 생기는데 꽃이 피게 되면 뿌리에 공급되어야 할 영양분이 모두 꽃으로 공급되기 때문에 뿌리는 약용 부위로 사용할 수 없게 됩니다. 그래서 꽃이 피기 전에 꽃대를 잘라줍니다.
여름철이 지나 가을이 되어 수확을 하게 됩니다.
옴니허브 당귀의 특징은 수개월간 양건 작업을 하는 것입니다.
수개월간 양건 한 당귀는 단면에 기름띠를 볼 수 있습니다.
옴니허브 당귀는 농민의 정성으로 생산되며 수확 후에도 수개월간 노력과 정성이 들어가 만들어집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