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익산시 웅포면은 서천군 한산면과의 사이에 금강을 두고 곰개나루가 있어 웅포라는 지명을 얻었습니다.

서북쪽으로는 백제의 역사를 간직한 금강이 흐르고 있으며 동쪽으로는 일치산, 함라산이 지키고 있어 일교차가 심해 가축, 식물들이 모두 병충해가 적다 합니다.

옴니허브에서는 국내에서 생산량이 점차 감소되고 있는 택사를 유기농법으로 재배하여 최상의 약재로 제조, 한의원에 공급하고자 30여년전부터 생명의 농법을 실현하고 계시는 정농회 부안지회 농민여러분들과 함께 택사 생산을 시작해 보려 합니다.

웅포 중학교 운동장 나무 그늘 아래서 택사 재배에 관한 강의가 진행 중입니다. 한창 바쁜 농번기라, 참석치 못한 분들도 많으시고, 모두들 바쁜 시간 짬을 내셨습니다. 택사 재배 첫 모임은 이렇게 소박하게 시작합니다.

지난 6월 10일 전북 익산시 웅포면 웅포중학교에서 농민여러분들과 첫 모임을 가졌습니다.

이 날은 이제껏 택새재배는 처음인 농민분들을 위해 재배교육을 갖는 시간이었습니다.

오랫동안 택새재배연구를 해오신 영남농업시험장 상주출장소의 류길림 선생님께서 바쁜 시간을 기꺼이 내주셨습니다.

택사 재배법

택사는 잡초에 속하며 택사의 종류는 ‘질경이 택사’와 ‘물 택사’ 두 종류가 있는데 우리나라에서 재배되는 것은 거의 ‘질경이 택사’라고 합니다.

택사 재배의 적지는 일교차가 심한 곳인데 노동력이 있을 때는 2모작이 가능하며 이양시기가 너무 빨라도 좋지 않습니다. 오뉴월 땡볕에 쑥쑥 자라고, 뿌리에 달리는 알은 가을부터 맺히기 시작해 점차 굵어 집니다.

씨가 너무 잘아 바람에 날리거나, 물에 쓸릴 염려가 많으므로 파종시에는 가는 모래와 함께 섞어서 뿌려 줍니다.

파종 후 2~3일이 지나면 고랑에만 물을 대서 밤이면 관수하고, 낮에는 배수 합니다.

발아가 될 때까지는 상면위로 물이 올라가서는 안됩니다.

비를 맞으면 종자가 쓸려내려가므로, 비가 올 때는 비닐로 덮어주고 햇볕이 날 때는 벗겨주며, 저녁에는 덮어주고 낮에는 걷어 줍니다.

이렇게 해서 10일정도 지나면 완전히 발아하는데 모가 어느정도 신장하면 상면에 얕게 물을 댑니다.

모가 어느정도 커서부터는 3cm의 깊이로 물을 대줍니다. 파종 후 30~45일 정도가 지나면 모를 정식포장으로 옮겨 심습니다. 재식거리는 20x25cm가 적당하며 보통 7~8줄을 심고 1줄을 띄워서 통로겸 배수로로 이용하는 것이 관리에 편리합니다.

정식 후 20~30일 사이에 꼭 고사리 모양의 꽃대가 올라오기 시작하는데 이때 손으로 뽑아 버립니다.

그대로 두면 양분이 꽃대로 올라가 덩이 줄기가 크게 자라지 못하고 울툴불퉁 심이 박힙니다.

총상화서 이므로, 택사 한포기에 12000~20000개 정도의 종자가 들어있어 종자용으로 씨를 받아두기 위해서는 몇 포기만 꽃을 남겨 두어도 됩니다.

수확은 얼기전에만 해주면 됩니다.

이 글은 옴니허브닷컴에 2004년 7월 3일에 등록된 글을 각색한 글입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