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동우당제약/옴니허브의 마케팅지원실입니다.

천년약도(千年藥都)를 찾아서

저는 19년 10월23일부터 27일까지 4박 5일간 구매팀의 부장님과 함께 중국의 하북성 안국시의 약재시장과, 약재의 산지, 그리고 동우당제약 중국지사에서 관리하고 있는 약재 작업장을 방문하였습니다.

하북성 안국시는 중국의 4대 한약재 시장중 하나가 위치한 곳입니다.

곳곳에 약도신성(藥都新城), 중국약도(中國藥都)와 같은 팻말이 붙어 있었습니다.

예로부터 천년약도(千年藥都)라 하여 오래전부터 한약재를 유통해 온 역사가 깊은 곳 입니다.

Day1 : 안국시로 가는 방법

한국에서 하북성 안국시에 가기 위해서는 크게 세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방법은 베이징이나 천진(텐진)시를 통해서 가는 방법입니다. 베이징과 천진은 하루에 수차례 한국과의 왕복 비행기가 오고 가고 있습니다.

  1. 베이징이나 천진에서 내려서 기차로 바오딩시로 도착하여 다시 차를 타고 안국시로 가는 방법.
  2. 베이징이나 천진에서 차를 대절하여 바로 안국으로 가는 방법.
  3. 스자좡시를 통해 안국시로 차를 통해 가는 방법.

스자좡은 한국과 비행편이 다니긴 하지만 매일 있지는 않아서 추천하지 않는 방법입니다.

북경이나 천진에서 직접차를 타고 가면 대략 3시간에서 4시간 사이가 걸리고 바오딩시에서 안국시까지는 대략 40분정도 소요됩니다.

저희는 이번에 천진에서 기차를 타고 바오딩까지 간 다음에 안국시로 차를 타고 들어갔습니다. 대구에서 인천까지 4시간 반, 인천에서 천진까지 2시간, 천진에서 바오딩까지 기차로 1시간 30분 다시 바오딩에서 안국까지 40분, 교통수단에서만 8시간 40분을 할애하여 첫날은 이동으로 마무리 되었습니다.

첫날 도착하여 중국 현지인 관리인 부부, 동우당제약 중국 지사장님, 저, 그리고 부장님 5명이서 맛있는 중국 요리와 함께 여독을 푸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날 55도의 중국술도 함께 마셨는데, 첫날 피곤해서 그런지 평소보다 적게 마셨는데도 만취하는 헤프닝도 있었습니다.

Day2: 현지 농장 및 자사 약재 가공장 방문

이튿날 아침에 방문한 곳은 형개 재배지 였습니다. 안국시는 중국내 형개의 주요 산지 중 하나 입니다. 형개의 채취시기는 주로 10월 초순인데 일부러 저희의 방문에 맞춰 수확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조그만 밭을 그대로 두었다고 했습니다. 아무래도 채취시기가 지나서 그런지 약간 붉게 변하기도 하였고 꽃이 핀 형개의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형개

형개의 약용부위는 이삭 부위이며 형개수(荊芥穂)라고도 불립니다. 형개수는 주로 감기, 천연두, 홍역등에 쓰이기도 하며 최근에는 한방 입욕제로도 개발 되고 있습니다.

기계로 수확하는 모습
기계가 지나간 자리에는 이렇게 나란히 형개가 줄지어 누워있습니다.
드론으로 찍은 형개 수확의 모습
형개의 이삭부위인 형개수(荊芥穗)

약용부위는 이삭부위인데 일반 약재시장에 가서 흔히 줄기부분까지 잘라 놓은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동우당제약과 옴니허브에서는 농가에 특별히 요청하여 약용부위인 이삭만 자른 형태로 가공 되고 있습니다.

형개수 가공 작업 모습

수확된 형개는 농가에서 직접 가위를 이용하여 이삭부위 절단 작업을 합니다. 많은 수고가 들어가는 형개 가공 과정을 알 수 있었습니다.

형개의 음건과정을 설명 중인 동우당제약 천진지사장님
옥수수 껍질을 덮어씌워 음건중인 형개의 모습

형개는 양건(陽幹)이 아닌 음건(陰幹)의 과정을 거칩니다. 햇빛에 노출이 되지 않게 옥수수 껍질이나 짚을 덮어씌워 주어 바람은 통하고 햇빛은 바로 쐬지 않도록 잘 덮어주어 말려 줍니다.

형개 농가들과 함께 찍은 사진
농가들과 식사를 하며 간담회를 가지는 모습

형개 농가 방문 후 찾은 곳은 동우당제약 중국지사에서 직접 운영하는 한약재 가공장으로 향하였습니다.

행인 선별작업 중인 작업자들의 모습

안국의 현지 가공장에서는 약재 선별작업이 한창 진행중에 있었으며 올 겨울 옴니허브로 들어올 물량이 창고에 적재되어 있었습니다.

약재 검수를 위해 무작위로 완성품을 꺼내어 약재를 체크하는 모습
옴니허브에 보낼 약재가 적재되어 있는 약재 창고
깨끗하게 세척되어 건조된 작약의 모습
백두산 8년근 황기의 모습
양품만으로 걸러진 속단의 모습
알이 작은 야생 산치자

자리를 옮겨 냉장창고로 향하여 보았습니다. 냉장창고에는 대나무로 복층 구조를 만들어 공간활용도를 높이고 윗층에도 냉기가 잘 통하게 해 놓았으며 두꺼운 벽을 통해 덥고 습한 여름에도 약재가 잘 보관될 수 있도록 약재가 적재 되어 있었습니다.

약재 창고를 뒤로하고 저녁에는 안국의 현지 약재상과 약재의 시장동향에 관하여 같이 이야기 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