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 13일, 옴니허브는 경상북도 영천시 신녕면에 작약 수확을 한다기에 산지를 다녀왔습니다.

신령면은 저희 옴니허브 사무실이 위치한 대구에서 1시간 남칫한 거리였기에 금방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저희가 도착한 시간은 10시 경인데 벌써 이미 몇포대나 이렇게 작업이 완료된 상태였습니다.

많은양의 뿌리를 캐내야하는 작업이기에 이렇게 먼저 포크레인으로 먼저 작약을 지상부로 꺼냅니다.

이렇게 캐낸 지상부로 꺼내진 작약은 다시 한번 도끼질로 반으로 쪼갠 다음에 간단히 흙을 먼저 털어 줍니다.

작업자들은 다시 이 작약을 작은 도끼로 토막을 내어 작게 만들어 줍니다.

16살 때부터 작약 농사만 45년째 지었다는 CCS 작약 농가.

우리나라에서 아마 손꼽히는 작약 농가 중 1명일 것입니다.

옴니허브 유튜브 구독자들을 위해 작약농사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주셨습니다.

작약 밭을 둘러본 후 작약 가공장으로 가 보았습니다.

이미 다른 작업장에서 세척이 완료된 작약의 절단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먼저 이렇게 이물질들을 수작업으로 일일이 다 골라내어 줍니다.

작약을 절단기에 넣어 작약의 절단을 먼저 한 다음에

건조기에 넣어 잘 건조 해 줍니다.

창고에 잘 보관되어 있는 건조된 작약은 대부분 피작약의 형태 입니다.

이전에는 껍질을 벗겨낸 백작약을 주로 사용하였는데 껍질에 영양성분이 많아 요즘에는 껍질 채 사용되어 지고 있습니다.

옴니허브의 작약은 이렇게 농가가 열심히 키워서 가공한 것을 엄격한 품질 실험 과정을 거쳐 한의원에 납품되고 있습니다.

[CCS 회원 한의원 원장님들의 CCS산지 장흥군 방문편]

이번 산지 방문은 전라남도 장흥군에서 이루어 졌습니다.

전라남도 장흥군은 동우당제약/옴니허브의 호남지사가 위치한 곳이기도 하였기 때문에 오전에 일단 동우당제약 호남지사의 사무실에서 간단히 일정에 관한 설명을 진행하였습니다.

옴니허브 장흥 공장에는 옴니허브 한약재의 안전성을 책임지는 실험분석실이 위치하여 있습니다. 이번 방문에는 동우당제약의 김은혜 실험분석팀장이 직접 실험분석실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각 실험 분석기기의 특징, 한약재가 입고된 후의 실험 과정등을 설명하였습니다.

실험분석실을 견학한 후 한약재 가공시설과 한약재 창고도 함께 둘러보았습니다.

단체 견학에 빠질 수 없는 단체 사진 화이팅 샷!

공장의 견학을 마치고 식사시간이 되어 장흥군에 위치한 곳에서 식사를 하였습니다. 생선구이 정식이 풍성하게 차려져 남도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식당이었습니다.

식사를 마친 후 CCS재배 농가인 이정은 농가의 작약밭으로 이동하였습니다.

작약밭은 한창 수확이 이루어지고 있었습니다. 작약을 캐내어 뇌두를 분리하고 분리한 뇌두는 내년에 다시 작약을 키우는데 사용 됩니다.

원장님들께서 직접 작약을 캐시기도 하시고 이정은 농가로 부터 약재 재배에 관한 이야기도 같이 들었습니다.

작약밭을 둘러본 후 향한 곳은 역시 이정은 농가의 생강 밭입니다. 8월에도 생강과 지황이 자라고 있는 이 밭을 보고 갔었는데 벌써 생강의 줄기가 길게 올라온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직접 생강을 캐서 일부 반찬에 쓰실 수 있게 가져가시기도 하시고 원광맥한의원 원장님께서는 한의사의 꿈을 키우고 있는 자녀들에게 약초를 설명해 주시기도 하시며 살아있는 약초를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올해 9월에는 유난히 비와 태풍이 많이 왔었습니다. 가을에 수확하는 작물들에게 가을비는 그렇게 좋은 소식이 아닙니다.

잡초가 자라고 있는 지황 밭

이제 10월 말, 11월 초에 수확될 예정인 지황밭 이었지만 잡초만 무성히 자라져 있는 지황밭을 보는 농가의 눈에서 안타까움이 느껴졌습니다. 농사는 하늘이 지어주는 것이라 하는 말처럼 정성들여 키운 지황도 하늘이 도와주지 않아 정말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생강밭 일정으로 공식적인 일정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행사에 참여해 주신 CCS회원 원장님들과 장흥 CCS 이정은 농가외 장흥의 농가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