옴니허브 작약
옴니허브 CCS 농가는 4년근 작약을 차질 없이 공급이 가능하도록, 매년 작약을 밭마다 나눠서 심어 놓습니다. 아래 사진의 작약은 4년 된 작약입니다.
아래의 사진은 순서대로 1년, 2년, 3년 된 작약의 모습입니다.
CCS 농가의 농민은 매일 잡초를 제거하고, 밭을 매주고 있습니다. 밭을 보면 관리가 잘 되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작약 꽃은 4월에 피기 시작하는데 꽃이 아름다워 관상용으로 많이 판매가 되고 있으며 꽃을 제거해 주어야 뿌리에 약성이 저장되기 때문에 꽃 제거작업을 합니다. 작약은 9월에 채취를 시작합니다.
4년이 지나 채취한 작약은 GAP 인증 작업장으로 가져와 작업을 진행합니다.
GAP 인증은 3년 기한으로 작약이 채취될 당시에 GAP 인증이 끝나게 되어 인증서는 사용할 수 없지만 GAP로 생산된 안전한 작약입니다.
옴니허브 작약은 약성을 최대한 보존하기 위해 건조시에 저온 건조 50도 이하로 건조작업을 합니다. 앞으로도 CCS 농가에서 한의원에 도착하기까지 약재의 모든 과정을 관리하여 깨끗하고 안전한 약재가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