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bes]에 실린 기사입니다.

건강하게 여름을 나기 위해서는 밖으로 나가 땀 흘리며 천지와 교류하는 것이 좋다. 시원한 성질의 보리차와 오미자청은 여름철에 손상된 진액을 보충하고 갈증을 해소하는 최고의 음료다.

사계절 중 몸 생각을 가장 많이 하는 계절은 여름일 것이다.

사람들은 더위를 이기기 위해 보신탕이나 삼계탕 같은 보양식을 즐겨 찾는다. 일본 사람들은 ‘우나기(장어)’를 먹고 더위를 견딘다.

한의학에 동병하치(冬病夏治). 하병동치(夏病冬治)한 말이 있다.

여름에 섭생을 잘하면 겨울의 병을 예방하며, 겨울에 보양을 잘하면 여름의 질병을 막는다는 뜻이다. 가을. 겨울에 독감을 앓는 것은 여름철에 원기를 많이 소모해 신체가 허약해졌기 때문이다. 병의 뿌리는 항상 선행하므로 미리미리 그 계절에 적합한 양생의 지혜를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의학의 고전인 <황제내경>(黃帝內經)에서는 여름철 섭생을 이렇게 이야기한다.

‘여름은 하늘과 땅이 모두 무성해 그 성장세를 뽐내는 계절이다. 숨기지 않고 자신의 기운을 맘껏 노출하는 계절이니 그 기운에 따라 외부와 잘 교통해야 한다.’

여름철 인체의 생리는 외부의 온도에 따라 체온도 올라가기 때문에 혈액의 흐름도 내부보다는 바깥쪽(피부쪽)으로 많이 쏠린다. 땀구멍이 열리기 때문에 대사량이 증가하고 체력 소모도 많을 수 밖에 없다. 허약한 사람은 가만히 있어도 지친다.

각종 보약재를 넣고 끓이는 삼계탕에는 체력 소모를 고단백 스태미나식으로 보충해 주자는 우리 선조의 여름나기 지혜가 담겨 있다. ‘여름철에 보약을 먹으면 땀으로 다 배설되기에 효과가 없다’는 말은 잘못된 상식이다. 오히려 활동이 심한 여름철에 소모된 체력을 충분히 보충해 주는 것이 가을,겨울을 튼튼하게 나는 방편이 된다.

여름철 인체의 내부 환경은 바깥보다 혈행이 좋지 않아 식욕과 소화력이 떨어지고, 진액이 손상되기 쉽다. 입이 마르고 속이 답답한 현상도 자주 일어난다. 이런 상태에서 빙과류 등 찬 것을 많이 먹으면 배탈이 난다. 여름철에는 오히려 따뜻한 것으로 속을 푸는 것이 좋다. 이열치열(以熱治熱)이다.

여름에는 냉방병과 운동부족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땀을 흘려 외부와 교통하는 것이 여름철의 중요한 섭생인데, 막힌 공간에서 에어컨을 틀어 인체를 찬 기운으로 가두면 양기(陽氣)의 소통을 막아 가을,겨울에 한습(寒濕)으로 오는 병을 초래할 수 있다. 그래서 여름에는 덥더라도 밖으로 나가 땀을 흘리고 움직이면서 천지와 교통해야 한다.

한방에서는 건강한 여름 나기를 위해 부족한 기운을 보충하고 기와 혈을 활성화시키는 십전대보탕, 과도한 노역으로 인한 근육의 피로를 풀어주는 쌍화탕, 기운을 더해주는 청서익기탕 등을 주로 처방한다. 민간에서 쉽게 취할 수 있는 방법은 모리차를 많이 마시는 것이다. 서늘한 성질의 보리차는 음식의 소화를 돕는다. 통밀이나 메밀은 살짝 볶아 차를 만들어 마셔도 좋다. 오미자를 12시간 정도 찬물에 담가 우려내 만든 오미자청은 여름 갈증을 시원하게 풀어준다. 좀 더 신경을 쓴다면 맥문동, 오미자, 인삼을 2:11의 비율(生脈散)로 달여 냉장고에 넣어 두고 수시로 마시면 여름철 손상된 진액을 보충하고 갈증을 해소하는 데 최고의 음료가 된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