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bes]에 실린 기사입니다.

일상생활에서 간단하게 구취증을 예방하자면 신선한 물이나, 당분과 카페인 없는 한방차를 즐겨 마시기를 권한다. 혐기성 박테리아는 입 안이 잘 마르는 건조한 구강에서 증식하기 쉬우므로 물을 자주 마시거나 입 안 구석구석을 골고루 헹궈 내는 것이 좋다.


코고는 사람과는 살아도 입냄새 나는 사람과는 살기 힘들다는 말이 있다. 부인들도 있다지만, 심한 입냄새는 아무리 부부 사이라해도 좀체 참기 힘들다.

비즈니스를 하는 사람들은 입냄새가 자신의 영업 실적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마늘이 듬뿍 들어간 김치를 즐겨 먹는 우리나라 사람들은 해외에서 비즈니스를 할 때 특히 입냄새에 주의해야 한다. “ 김치도 이제 글로벌 음식이 됐다” 고 자만해서는 안된다. 맛있는 것은 맛있는 것이고, 냄새는 냄새다.


그러면 사람의 입에서는 왜 고약한 냄새가 날까. 연구에 따르면 구취(口臭)의 정도는 구강에 서식하는 혐기성 박테리아의 증식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한다. 혐기성 박테리아가 좋아하는 서식환경을 만들면 이들이 만들어 내는 휘발성 황화합물인 하이드로젠 설파이드나 메틸메르캅탄 등의 화확 성분에 의해 구취가 많이 날 수가 있다는 것이다.

혐기성 박테리아가 증식하기 좋은 환경은 구강의 청결 상태는 물론 치주(齒柱), 비(鼻)와 인후(咽帿), 편도선의 건강상태와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 입냄새를 없애기 위해서는 양치질만으로는 부족하다. 음식물 찌꺼기가 이 사이에 끼지 않았는지, 잇몸에 염증은 없는지, 콧물이 지나치게 많이 흐르거나 편도선과 인후부가 피로에 의해 잘 붓지는 않는지 등을 두루 살펴봐야 한다.

흡연과 지나친 음주, 향신료, 유제품 등을 과다 섭취하는 습관도 입냄새를 심화시킨다. 극심한 스트레스나 피로감을 느낄 경우에는 어떤 사람이라도 심한 입냄새가 날 수 있기 때문에 그런 상황은 되도록 피해야 한다.

한방에서는 입냄새가 많이 나는 부류를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하나는 비위가 아주 약한 마르고 허약한 체질이며, 다른 하나는 다혈질에 열이 많고 설태가 누렇게 끼는 열증의 비만 체질이다. 물론 입냄새가 심하게 나는 증상을 치료할 때 두 체질을 구분해서 다뤄야 한다. 전자는 비위를 도와서 꾸준히 영양상태를 개선해야 할 것이고, 후자는 혈액을 맑게 하는 소회 청열사화(淸熱瀉火)의 방법이 유효하다. 둘 다 치료와 병행해 몸에 쌓인 피로를 풀어주는 것이 좋다.


심한 입냄새가 나고, 혐기성 박테리아가 증식하는 것은 내 몸이 한 곳으로 편중되는 병적 상태에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이다. 따라서 고질적인 구취증을 치료하려면 먼저 체질적 소인과 원인을 밝혀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일상생활에서 간단하게 구취증을 예방하자면

신선한 물이나, 당분과 카페인이 없는 한방차를 즐겨 마시기를 권한다.

혐기성 박테리아는 입 안이 잘 마르는 건조한 구강에서 증식하기 쉽다. 그러기 때문에 물을 자주 마시거나 입 안 구석구석을 골고루 헹궈내는 것이 좋다.


입안의 텁텁함을 없애고 구강 구석구석까지 개운한 기분을 느낄 수 있는 방편으로 향이 있는 우리나라 약초를 음용해 보기를 바란다. 곽향(배초향).소엽(차조기).향유(노야기).박하 등의 전초를 여름철에 채취했다가 응달에서 건조한 후 조금씩 비벼 차로 우려 마시면 특유의 향과 깔끔한 입안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