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쌀해진 10월, 이제 당귀의 수확철을 맞이하였습니다.

옴니허브는 지난 10월 22일 강원도 인제까지 사무실이 있는 대구에서 4시간 반 가량을 운전해서 도착했습니다.

수확이 한창이었던 강원도 인제군의 당귀 밭.

포크레인으로 당귀를 뿌리까지 퍼 내고 난 다음 작업자 분들이 흙을 털어내고 뿌리 부분을 분리 합니다.

올해 여름 장마의 피해로 전반적으로 작년보다 뿌리가 굵게 나오진 못했습니다.

하지만 산 비탈에서 재배를 하고 이랑을 잘 내 준 인제의 CCS농가분의 농사 노하우로 쓸려 내려가는 피해는 막을 수 있었습니다.

태풍의 피해는 작물의 크기가 줄어든데에 그치지 않았습니다.

내년 농사를 위해서는 종자용으로 키운 당귀에서 꽃이 피고 씨앗이 잘 영글어야 하는데 장마로 인해서 종저용 당귀 또한 씨앗을 잘 만들지 못했다고 합니다.

전국적으로 당귀의 종자를 구하기 어려웠지만 인제 CCS농가에서는 다행히 내년용 종자를 잘 구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사진으로 남기진 못했지만 당귀를 수확하고 난 밭에 잘 익은 푸른색 고추가 많이 떨어져 있었습니다.

농가 사장님께서 이 밭에 당귀를 심기전 고추를 심었었는데 고추 씨앗이 그 때 떨어져서 당귀 사이사이에 고추를 볼 수 있다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고추와 당귀를 번갈아 가면서 키우면 당귀와 고추 둘다 병충해에 더 강해진다고 합니다.

이런 사장님의 노하우 덕분에 농약을 치지 않고 무농약 인증을 받은 건강한 당귀를 키워 낼 수 있었다고 합니다.

10월 말까지 수확을 끝낸 당귀는 이제 세척 후 3개월 동안 건조의 과정을 거칩니다.

인제의 추운 겨울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며 영양분을 양껏 품은 채 건조가 될 인제군의 청정 당귀는 내년에 옴니허브를 통해 한의원으로 공급 될 예정입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