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가 한창인 7월 넷째 주, 지난 5월 농가분들과 옴니허브 직원들이 열심히 심어 놓은 자소엽의 수확시기가 다가왔습니다. ╰(*°▽°*)╯ 짝짝짝!
도착지에는 장마철 큰 피해 없이 생장한 자소엽이 무성하게 자라있습니다.
이번에도 농가의 일손을 거들고자 옴니허브 직원이 손발 벗고 나섰습니다.

도착했을 때는 이미 작업이 한창 진행 중이셨더라고요~
농가분들의 분주한 모습에 어서 빨리 도와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소엽은 날씨가 너무 뜨거워도 상해서 수확하기 어렵다고 합니다.
그만큼 까다로운 부분이 없지 않아 있는데요~
이렇게 좋은 한약재를 제공해 드리기 위해 이른 시간에 수확을 하게 되었습니다.

작업 내용은 잘 자란 자소엽을 수확을 하는 과정인데요~
소엽을 베는 과정이 위험하고 숙련도가 필요해

옴니허브 직원들은 자소엽 주변 잡초를 제거하고
베어진 자소엽들을 잘 묶어서~
수확물을 이송차량으로 옮기는 등의 간단한 일을 하였습니다.^^

잎은 가볍고 약하지만 줄기는 엄청 힘이 세고 질겨서 낫으로 베어야 합니다.

CCS 농가분들이 자소엽 베기 편하시게 옴니허브 직원들은 소엽이를 괴롭히는
잡초들을 뽑았습니다(●’◡’●)

자소엽을 옮기기도 하구요

쌓여가니 마음이 흐뭇하네요 (ノ◕ヮ◕)ノ*:・゚✧


이른 아침부터 수확된 자소엽은 바로 공장으로 이동 후
절단작업 후 건조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절단 직전 약재 의외에 이물질의 혼입을 방지하게 위해
충분한 선별과정을 거친 후 작업됩니다.

절단 후에 건조된 자소엽은 줄기 지름 0.3cm 이상은 다 제거하는 선별 작업 후
옴니허브로 납품되며 안정성 검사와 실험 검사를 마친 후 다시 한번 선별 포장하여 전국의 한의원으로 유통될 예정입니다. 기대하셔도 좋습니다ヾ(•ω•`)o

짧은 시간이었지만 농사의 보람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밭농사의 시작과 끝은 잡초와의 전쟁이라고 합니다.
잡초로 인해 충분한 양분을 흡수하지 못하면
한해 작황에도 영향을 끼치고 작물 수확 시 이물질이 섞여 선별 시의 어려움이 있습니다.
때문에 옴니허브는 CCS 농가로부터 철저히 관리하여 한의원 약장까지 좋은 품질의 약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농가 방문과 활발한 소통을 통해 좋은 품질의 한약재를

공급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는 옴니허브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